Expanded Celluloid Extended Phonograph
확장된 셀룰로이드 연장된 포노그래프

Two days of audio/visual performances of improvisation/compositional works by Lee Hangjun, Choi Joonyong and Hong Chulki
이행준, 최준용, 홍철기가 연주하는 이틀 간 오디오/비주얼 즉흥/작곡 작품들

19 August

Screening of and by Lee Hangjun at 6:30pm
Performances of by Lee Hangjun, by Choi Joonyong and by Hong Chulki at 7:30pm

8월19일
상영프로그램: 이행준의 , , 저녁 6시30분부터
퍼포먼스 프로그램: 이행준 , 최준용 , 홍철기
, 저녁 7시30부터

20 August
Extended performance of by Lee Hangjun, Choi Joonyong and Hong Chulki at 7:30pm

8월20일
이행준, 최준용, 홍철기의 확장 연주, 저녁 7시30분부터

Mullae Art Space 문래예술공장

확장된 셀룰로이드, 연장된 포노그래프
Expanded Celluloid, Extended Phonograph

2004년 이행준과 홍철기의 협업 프로젝트로 시작된 "확장된 셀룰로이드, 연장된 포노그래프"는 2008년에 두 사람이 발표한 DVD의 제목이기도 하다. 이 프로젝트의 출발점은 영상과 음향 기록/재생 매체의 물질성과 그로부터 촉발되는 확장성, 불확정성 그리고 즉흥성에 대한 공통된 관심에 있었다. 홍철기와 오랫동안 같이 작업을 해 온 최준용의 합류는 이 프로젝트를 영상과 음향의 더욱 불안정하고 위태로운 관계에 주목하도록 만들었다.
“Expanded Celluloid, Extended Phonograph(ECEP)” as a collaborative project between Lee Hangjun and Hong Chulki since 2004 is also the title of the DVD released by them in 2008. Its starting point was the common interest in the materiality, and its consequent expansiveness, indeterminacy, and the improvisational in the audio-visual recording-playback media. Hong’s longtime collaborator in noise, Choi Joonyong’s joining up to this collaboration has pushed it further towards the direction of building more unstable and precarious relation between sound and visual.

2011년에 예정된 전시, 상영,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플랫폼의 기획은 영상과 음향의 관계를 근본적인 층위에서 탐구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The programs planned for the year 2011 including exhibition, screening and live performance is focused on our investigation on the fundamental layers of audio-visual relations.

퍼포먼스의 첫째 날 프로그램(8월 19일)은 이행준의 의 상영으로 시작된다. 이 작품들은 이미지를 받아들이는 수용체로서 필름이 아닌, 그 스스로 이미지를 드러내는 물질적 매체로서의 필름에 대한 관심사가 반영된 것들로 원래 상영되던 것과는 다른 방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퍼포먼스는 이행준의 로 시작된다. 이 작품은 프로젝터의 몸체가 아닌 작가 자신의 운동/이동을 통해 음향기록매체(그것도 음향을 시각적으로 기록하는 매체)로서의 16mm 필름의 이미지 운동을 되살려낸다. 음악에서 배제되는 소음 자체에서 새로운 음악성을 찾아내는 노이즈 음악의 실천에서 출발하여 이른바 '열등한 소리'에 대한 연구에 안착한 최준용의 퍼포먼스 은 음향의 위계상의 높고 낮음, 아름다움과 추함,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우월함과 열등함의 대비를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사물의 낙하운동을 시청각적으로 드러낸다. 마지막으로 홍철기의 퍼포먼스 은 공간 전체를 진동시켜 중력을 거스르는 운동을 만들어 내어 음향의 위계를 다시 한 번 뒤집는다.
The first day (19 August) of the performance program starts by the screening of Lee Hangjun’s works, “Nebula Rising” and “The Cracked Share”, which reflects his interest in film not as an accepter of image but as a medium with materiality that emanates image from itself. Those works will be screened in unconventional format. After the screening, Lee’s “Film Walk”, the first part of the main performance program follows. This piece revitalizes 16mm film as optically recording/playing-back medium of sound by the body not of the projector but of the projectionist’s motion/movement. The “bounce.befall”, the second performance by Choi Joonyong, whose investigation in noise arrived at his interest in so-called ‘inferior sound’, reveals the contrasts between high and low, beauty and ugliness, and ultimately superiority and inferiority in sound through the audio-visual experience caused by the things’ motion of freefall. Finally, the first day’s program will be concluded in Hong Chulki’s “Levitation/Vibration” which tries to violate against the hierarchy between highness and lowness in sound by the vibration throughout the whole space.

둘째 날(8월20일)은 히치콕의 <싸이코>에서 여주인공이 살해당하는 샤워 장면을 프레임 단위로 해체하고 재구성하여 강박적으로 반복시키고 변주시키다가 결국에는 녹이고 태워버리는 필름 퍼포먼스 를 통해 문화적 '기억'이 되어버린 너무나도 유명한 이 장면을 시청각적 '경험'으로 새롭게 만들어 낸다. 이 확장 '공포' 영화 퍼포먼스의
사운드트랙은 부지불식간에 스며들어 와서는 관객을 엄습하는 노이즈 음악이다. 역사적으로 노이즈 음악은 공포 영화와 매우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혹은 공포영화 사운드트랙은 노이즈 음악의 전사였다고 말할 수 있다). 공포 영화는 언제나 극히 인공적이면서도 초자연적이기도 한 음향효과를 필요로 했고, 노이즈 음악은 '그 자체로 일어설 수 있기' 전까지는 자신의 생존을 위해 이 숙주의 필요를 충족시키면서 거기에 기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제 특수효과의 발달과 함께 공포영화는 더 이상 기괴하고 으스스한 청각적 자극을 필요로 하지 않게 되었으며, 마찬가지로 노이즈 음악도 전자음악의 보편화로 인해 스스로를 연주하기 위해 자신을 필요로 하는 이미지 운동과 서사구조에 기댈 필요가 없게 되었다. 는 이미지와 음향의 디지털화로 인해 완전히 절단된 공포영화에서의 양자의 관계를 즉흥 영상-음향 퍼포먼스의 불확정적이고 우연적인 방법으로 일치/불일치시키는 작업이다. 이 작품은 9월에는 런던의 Vision Sound Music 페스티벌에서, 10월에는 브뤼셀의 보자르 일렉트로닉 뮤직 페스티벌에서, 그리고 11월에는 로마와 베니스 등지에서 다양한 포맷으로 연주될 예정이다.
The second day’s programs opens with 16mm multi-projection performance, “After Psycho Shower”, which deconstructs the famous shower-murder scene from Hitchcock’s “Psycho”, frame by frame, and concludes in melting and burning of film itself after the obsessive repetition of it, aiming at renewal of the cultural memory of this well-known images into audio-visual ‘experience’. The soundtrack of this expanded ‘horror’ cinema performance consists of noise music, which unconsciously ambushes the audience. Historically, noise music and horror film has retained the close mutual relationship. Or rather, it can be said that horror film soundtrack was the pre-history of noise music. Horror films had wanted simultaneously artificial and supernatural sound effects and noise music had to remain as a parasite to its host, horror films, until it enabled itself to stand alone. However, due to the development of visual special effects, horror films doesn’t need uncanny sound effects any longer and at the same time, due to the dissemination of electronic music technology, noise music doesn’t need moving images and narratives any longer to present itself to the audience. “After Psycho Shower” is the piece that (dis)unites the relation between sound and image in horror cinema, previously severed by digitalization of the both, in an indeterminate and contingent way of improvised audio-visual performance. It will be performed in various formats, at London’s Vision Sound Music Festival in September, Brussel’s Bozar Electronic Music Festival in October and at the other venues in Rome and Venice in November as well.

8월11일 시작하는 코너 갤러리에서의 동명의 전시에서는 영상/음향 매체의 물질성에 대한 이행준과 최준용, 홍철기의 공통의 관심사가 설치작품으로 투영된다.
The exhibition in the same title at The Corner Gallery in Seoul, which opens on 11 August, also reflects these three artists’ common interest in audio-visual medium’s materiality into the form of installation work.